지혜 v. 지식

필자가 대학을 다녔던 90 년대 후반에서 2000 년대 초반과, 또 현재 필자가 가르치고 있는 2014 년의 캠퍼스를 비교할 때 발견할 수 있는 가장 큰 차이 중 하나는 아마도 화장실 풍경일 것이다.

필자와 비슷한, 그러니까 90 대 후반 학번들은 익숙한 풍경일 화장실 문에 빼곡히 적혀있던 낙서를 이제는 찾아볼 수 없는 것이다(여자 화장실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고 들었던 기억이 난다).

아마도 이화여자대학교로 기억하는데, 사회학과 교수님 한 분께서 이 현상이 너무 재미있다고 느끼셨던 모양이다. 그래서 시작된 연구의 결과 이 교수님께서는 화장실 풍경이 이렇게 변화한 것이 바로 스마트폰 때문임을 발견하였다. 과거에 우리가 화장실에서 마주할 수 있었던 유일한 풍경은 문짝이었지만, 누구나 스마트폰을 가진 오늘날 우리는 그 작은 화면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친구들을 만날 수 있고 세계 어디라도 갈 수 있게 된 것이다. 인류 역사상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세계로의 연결채널’이라 할 수 있는 스마트폰 덕택에 우리는 화장실에 들어가 있는 3 분에서 5 분 남짓의 시간 조차도 그 이름 그대로 ‘스마트’하게 보내게 되었으며, 낙서를 하는 것과 같이 ‘덜 스마트’한 짓은 하지 않게 된 것이다.

Continue reading “지혜 v. 지식”

혁신 – “또 다른 햄버거를 내어놓지 않기”

역설(Paradox)은, ‘전에 없던 새로운 것’을 뜻하는 “혁신”이라는 단어가 이제 우리 삶에서 가장 익숙한 단어 중 하나가 되어버렸다는 것이다. 그 산업과 규모를 막론하고 각 기업들은 저마다 자신의 Offering이 혁신적인 것임을 주장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실제로 혁신적인 제품들이 오늘날 우리의 삶을 과거에 비해 훨씬 더 다채로운 것으로 만들어 주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소비자로서의 우리가 그들 모두의 주장에 동의하지는 않음 역시 사실이다.

아마도 그것은 “혁신”이란 것 자체가 한 편으로는 너무 모호한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경제는 혁신을 중심으로 발달한다’는 슘페터(Schumpeter)의 말처럼, 분명한 것은 오늘날 혁신은 우리의 ‘먹고 사는 문제’의 핵심이 되어있다는 것이다.

Continue reading “혁신 – “또 다른 햄버거를 내어놓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