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aging Innovation (3) 혁신을 관리하라!

지난 시리즈를 통해 우리는, 불과 20 년여의 시간 만에 이제는 세계 최대의 기업 중 한 곳으로 성장한 Google의 사례를 통해 기업이 어떻게 하면 ‘성장’과 ‘혁신적 DNA의 유지’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그리고 지속적으로 달성할 수 있을 것인지를 고민해 보고 있다.

본 연재의 이전 내용은 아래에서 읽을 수 있다:

Managing Innovation 1 – 구글은 어떻게 성장과 혁신, 두 마리 토끼를 잡았는가

Managing Innovation 2 – 사람의 관리가 핵심이다

Continue reading “Managing Innovation (3) 혁신을 관리하라!”

Managing Innovation (2) – 사람의 관리가 핵심이다

기업의 성장은 필연적으로 초기에 가지고 있었던 혁신적 DNA를 퇴색시킨다. 그러나 몇몇 기업은 거대기업으로 성장한 후에도 그 혁신성을 유지하며,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더욱 다음 단계로의 혁신을 이어간다. 그와 같은 기업의 대표적 예인 Google의 사례를 통해, 어떻게 하면 우리의 기업 역시 그들과 같이 ‘지속적인 성장’과 ‘끊임없는 혁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지를 함께 살펴보고자 기획된 본 시리즈는 지난 주에는 “혁신의 토대로서의 기업의 체계(System)”를 다루었다. 본 편에서는 혁신을 위한 두 번째 필수 조건을 살펴본다.  Continue reading “Managing Innovation (2) – 사람의 관리가 핵심이다”

Managing Innovation (1) 구글은 어떻게 성장과 혁신, 두 마리 토끼를 잡았는가

1998 년, 실리콘밸리의 여느 스타트업(Startup, 본격적인 수익흐름이 발생하지 않은 창업초기 단계의 기업) 중 하나에 불과했던 Google은 불과 20여 년 후인 오늘날 그 규모와 범위 모두에서 엄청난 혁신을 통해 우리의 삶을 바꾸어 놓았다. 그 결과 Google은, 최근 출시한 Google Glass 이외에는 어떠한 실물제품도 보유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약 53 조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46,000 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하게 되었고, 380조 원에 달하는 시가총액을 움직이는, 세계 최대의 기업 중 하나로 성장하였다.

Continue reading “Managing Innovation (1) 구글은 어떻게 성장과 혁신, 두 마리 토끼를 잡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