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피플을 위한 컨버터블 노트의 모든 것 – 1

올해 안에 최초로 한국에서 첫 배치 (Batch) 모집을 개시할 것으로 알려진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인 테크스타즈 (Techstars) 가 주 투자 방법으로 컨버터블 노트 (Convertible Note, 이하 “노트”) 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내에서도 2017년에 발의되어 올해 안으로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는 세이프 (SAFE, Simple Agreement for Future Equity, 관련 컬럼은 여기여기) 와 함께, 큰 틀에서 세이프의 모체라고 볼 수 있는 컨버터블 노트 (Convertible Note) 에 대한 관심 역시 크게 증대되고 있다.

이에 이번에는 2 회에 걸쳐 노트란 무엇이며, 노트를 도입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와 그 해결 혹은 방지 방법은 무엇인지까지를 포함하는, 우리나라 스타트업 피플들이 노트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을 정리해 보려 한다. 그 첫 번째로 본문에서는, 왜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노트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지 그 이유를 살펴보고, 특히 테크스타즈가 속한 미국 생태계에서의 노트는 어떻게 이루어져 있으며, 마지막으로 그 노트에서 지분으로의 전환이 실제로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살펴보도록 하자..

Continue reading “스타트업 피플을 위한 컨버터블 노트의 모든 것 – 1”

대표님, 당신의 비전은 얼마나 큽니까?

“저는 사업계획서를 쓰는 건 모릅니다. 다만 우리가 사업계획서를 어떻게 읽는지는 알려드릴 수 있지요. 우리는 뒤에서부터 시작합니다. 거기에 쓰여 있는 숫자가 크면, 그 때 그게 어떤 비즈니스인지 알아보려고 앞부분을 읽기 시작하죠 (I don’t know how to write a business plan, I can only tell you how we read them. And we start at the back. And if the numbers are big, we look at the front to see what kind of business it is).”

– Tom Perkins, Founder, Kleiner Perkins

Continue reading “대표님, 당신의 비전은 얼마나 큽니까?”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언제?

우리 나라에 “(스타트업) 생태계”라는 말이 생긴 이후, 아니 사실 그 이전부터 우리 창업가들을 중심으로 한 대화에서 “글로벌”이라는 단어가 중요한 화두가 아니었던 적은 없다. 특히 지금까지 이루어진 생태계 역량의 축적과 파운더 및 기업들의 역량 증대가 충분히 이루어진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그와 같은 우리 스타트업의 “글로벌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방법론에 대한 탐구가 보다 실질적 차원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이 때, “스타트업이 ‘언제’ 본격적으로 글로벌 진출에 도전해야 하느냐”하는 주제는 그와 같은 “글로벌 진출”의 여러 측면에 대한 논의 중에서도 아마 가장 활발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분야일 것이다.

여러 독자들께서 잘 아시는 바와 같이, 혹자는 스타트업이 창업 후 홈마켓 (Home Market) 에서 충분히 성장하여 충분한 규모의 투자의 유치, 혹은 매출의 창출이 이루어지고 난 후에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다. 반면, 어떤 이들은 창업 초기에서부터 해외 목표 시장으로 진출하여 그 곳에서 성장을 도모하는 것이 필요하다 말하기도 한다. 과연 어떤 관점이 우리 스타트업들에게 보다 유효한 것일까?

Continue reading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언제?”

세이프 (SAFE) 투자 – 과거와 현재, 그리고 우리 생태계

지난 2015년, 필자가 본지를 통해 세이프 (SAFE, Simple Agreement for Future Equity) 의 국내 생태계 도입을 제안한 것을 계기로, 지분투자가 가능한 수준 이전의 극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투자방법의 도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고, 그 결과 지난 2017년 “벤처투자촉진법”이 발의되었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벤처투자촉진법”이 통과되면 이르면 올해부터 우리나라에서 세이프를 통한 스타트업의 투자가 가능해져 스타트업의 자금원이 보다 다양해지는 동시에 초기투자 유치에 따르는 비용 및 시간의 절감이 가능해져 국내 생태계 발전을 위한 또 다른 촉매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Continue reading “세이프 (SAFE) 투자 – 과거와 현재, 그리고 우리 생태계”

VC와의 미팅에서 기억해야 할 세 가지

유명 벤처캐피털리스트(이하, “VC”)가 인터뷰에서 가장 뼈아픈 실수로 ‘(성공적으로 Exit한) XXX에 투자할 수 있었는데 결국 투자를 하지 못한(혹은 안한) 것’을 꼽는 류의 이야기들은 이제 전혀 새로운 이야기들이 아니다. 필자도 지적(관련 컬럼)하였고, 그리고 그들도, 그리고 우리 모두도 알고 있는 바와 같이 그들은 결코 ‘신’이 아니기 때문이다. 외려 “‘신’인 척”하는 VC들을 만난다면 오히려 IR을 하는 쪽에서 그들을 피해야 할 지도 모를 일이다.

어쨌든, 스타트업들과 그 대표들에게 자금조달은 가장 중요한 업무(이자 임무) 중 하나이며, 오늘도 그래서 많은 스타트업 대표들은 VC와의 미팅을 준비하고 또 미팅을 가질 것이다.

Continue reading “VC와의 미팅에서 기억해야 할 세 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