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영제국으로부터 미국이 (보다 정확하게는 The Thirteen Colonies라 불리던 미국 동부에 위치한 13 개 식민주들이) 독립을 선언하기 직전의 1776 년 1 월, 영국 출신으로 당시 미국에 거주하고 있었던 문학가이자 철학자, 그리고 정치가였던 토마스 페인 (Thomas Paine) 은 커먼센스 (Common Sense, 상식) 이라는 이름의 짧은 논집을 출간한다.

 

대영제국으로부터의 독립이 가지는 정당성을 사회적, 경제적, 그리고 정치적 관점에서 강렬하게 설파하는 페인의 커먼센스는, 인구 대비 판매 부수를 기준으로 하면 지금까지도 미국 역사상 가장 널리 읽힌 책일 정도로 그 출간 즉시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으며 수많은 미국인들의 인식 속에 “미국”이라는 국가의 정체성과 그 당위성에 대한 토대를 형성한다.

 

“기업가(起業家)의 신조(信條)”로 변역될 수 있을 “앙터프러너스 크레도(Entrepreneur’s Credo)”는, 그와 같이 당시 사회에 엄청난 영향력을 미쳤던 커먼센스에 포함되어 있었던 짧은 시로, 다음과 같이 전개된다.

 

앙터프러너의 신조 (Entrepreneur’s Credo)

토마스 페인

나는 평범한 인간의 길을 선택하지 않는다.

할 수만 있다면, 그렇게 평범한 인간이 되지 않음은 나의 권리이다.

나는 안정이 아닌 기회를 추구한다.

국가가 나의 안위를 보장하는 대가로 초라해지거나 총명함을 잃은,

나는 그렇게 사회의 돌봄을 받는 시민이 되기를 희망하지 않는다.

나는 계산된 위험을 감내하고,

꿈꾸며, 일으켜 세우고,

실패하고 또 성공을 이룰 수 있기를 원한다.

나는 수동적으로 얻어지는 것을 위해 능동적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을 내어놓을 것을 거부한다.

나는 최대한의 수준까지, 인생에서 주어지는 도전들을 선호하며,

유토피아라는 평화로운 상태를 이루어가며 느끼게 될 성취의 전율들을 선호한다.

나는 조금의 편익을 위해 나의 자유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거저 주어지는 지원에 나의 존엄성을 포기하지도 않을 것이다.

나는 누구의 앞에서도 움츠러들지 않을 것이며,

어떠한 위협 앞에서도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자랑스럽게, 두려움 없이,

올곧게 서서,

스스로 생각하며 행동하고,

내가 창조한 것들을 누리며,

담대하게 세상에 맞서,

이것을, 신의 도움 위에서, 내가 이루었다

라고 말할 수 있음이 바로 내가 물려주어야 할 유산이다.

앙터프러너가 된다는 것이 의미하는 것은,

이런 것이다.

Entrepreneur’s Credo

By Thomas Paine

I do not choose to be a common man,
It is my right to be uncommon… if I can,
I seek opportunities… not security.
I do not wish to be a kept citizen.
Humbled and dulled by having the
State look after me.
I want to take the calculated risk;
To dream and to build.
To fall and to succeed.
I refuse to barter incentive for a dole;
I prefer the challenges of life
To the guaranteed existence;
The thrill of fulfillment
To the state calm of Utopia.
I will not trade freedom for beneficence
Nor my dignity for a handout.
I will never cower before any master
Nor bend to any threat.
It is my heritage to stand erect.
Proud and unafraid;
To think and act for myself,
To enjoy the benefit of my creations
And to face the world boldly and say:
This, with God’s help, I have done
All this is what it means
To be an entrepreneur.

 

앙터프러너의 신조에서 페인이 말하는 국가는 당시 미국을 지배하고 있던 대영제국이며, 당시 대영제국은 미국이 영연방(Commom Wealth)의 일원으로 머물 수 있도록 하는 대신 미국은 영국의 식민지로서 영국에 무거운 세금을 물도록 하고 있었다. 그러나 페인은 그와 같은 대영제국의 정책에 대해, 미국은 영연방의 일원으로 남아 그에 따른 조금의 편익을 누리기보다는 스스로 유토피아로 만들어 가야 할 것이며 그에 따라 마주하게 될 도전들은 기꺼이 감내하겠다고 용감히 말한다. 그리고 나서 페인은, 미국은 그와 같이 대영제국이라는 울타리 안에서가 그것이 제공하는 조금의 편익에 의지해서가 아니라 스스로 유토피아, 즉 이상향이 될 것이며, 그것이 바로 후대에 물려주어야 할 유산이고, 동시에 그것이 바로 앙터프러너가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라는 말로 “앙터프러너의 신조”를 끝맺는다.

 

<Image Source: aleshadrew.com>

 

지난 한 해도 열심히 살아온 우리 모두에게 대한민국의 2016 년은 너무도 참담하고, 동시에 혼란스러운 모습으로 마무리되고 말았다. 그리고 그와 같은 참담함 속에서 각각의 이상향을 꿈꾸며 달려온 대한민국 생태계 내의 많은 이들은, 지금의 혼란이 앞으로 우리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동력 중 하나인 “국가의 지원”이라는 축을 무너뜨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을 하고 있다. 그리고 실제로도 우리나라 생태계의 지원과 관련한 많은 예산이 백지화 되는 등 그와 같은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에게 주어져 있는 세상과 남이 이미 정해놓은 방식으로 세상을 사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스스로가 이상향을 만들어 내기를 꿈꾸며, 그와 같은 이상향에 실제 다가가면서 마주하게 될 도전들을 기꺼이 끌어안고, 그를 극복하며 느껴지는 성취의 전율들의 가치를 아는 우리 앙터프러너들이 물려주고자 하는 유산은 무엇인가?

 

오히려 우리가 바라야 하는 것은, 국가로부터 주어지는 지원과 보호를 받으며 총명함을 잃어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그와 같은 보호막에서 탈피해 시장의 치열한 경쟁을 받아들이고 또 승리함으로써 오롯이 “내가 이것을 이루어 냈다”라고 말할 수 있게 되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 만약 그렇다면 이제 우리가 맞게 되는 이번 2017 년은 오히려 우리 생태계가 지난 몇 년간 꼭 움켜쥐고 있었던 국가주도의 창업 모델로부터 탈피(관련컬럼)하여, 보다 시장 지향적인 생태계가 형성되는 전환점이 될 수 있으며, 아울러 보다 큰 역량을 갖춘 동시에 글로벌 시장 지향적인 스타트업들의 탄생이 촉진되는 원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필자와 같이 생태계 안에서 역할을 해온 이들이라면, 지금까지 “창업 지원”이라는 화두 하에서 여러 지원 관련 예산의 편성과 집행이 거의 맹목적인 것에 가까운 형태로 이루어져 오면서 적절한 역량이나 경험을 가지지 못한 이들까지 다양한 역할을 가지고 생태계 안으로 유입되었고, 그 결과 그들이 국가예산을 좀먹는 것을 넘어 심지어 가뜩이나 취약한 스타트업과 창업자들이 귀중한 시간과 자원을 낭비하게까지 하는 경우가 빈번해 왔음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따라서 이번2017 년을 기점으로 이루어지게 될 창업 및 생태계 관련 예산의 효율화 및 투명화는 반드시 그와 같은 소위 “꾼”들을 생태계로부터 솎아내는 효과를 하여야 할 것이며, 그렇다면 그것은 다시 스타트업들에게 실제로 돌아가는 여러 소프트웨어적 지원의 효과를 제고해 줄 수 있을 것이다.

 

“Hackneyed, but true!”

 

너무 많이 사용되어 식상함에도 분명 사실인 것은(Hackneyed but true), 누군가는 물이 반쯤 차 있는 컵을 보고도 ‘물이 반이나 있네’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국가의 지원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강화되어 왔던 것이 분명한 사실인 우리 생태계는, 올 2017 년을 기점으로 어떤 방향으로든 분명 커다란 변화를 겪게 될 것이다. 따라서 아마도 필자를 비롯한 대한민국의 모든 창업자가 이제 자문해야 할 것은 “그와 같은 변화가 나에게 좋은 것인가 아니면 나쁜 것인가”가 아니라, “나는 그것이 어떠한 변화라도 이 길을 계속 갈 것인가?”일 것이며, 만약 그와 같은 자문에 대한 대답이 “그렇다”라면 그 때에는 “그렇다면 그와 같은 변화 속에서 나는 어떻게 나의 이상향을 실현해 나아갈 것인가?”라는 질문이 뒤를 이어야 할 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페인이 앙터프러너의 신조에서 이야기듯, 할 수만 있다면, “보통의 인간”이 되지 않기를 선택하는 것은 우리의 권리이며, 그 이후 앙터프러너로서 무엇인가를 이루어 내는 삶을 사는 것은 우리의 존엄에 대한 것이고, 따라서 그것은 국가와는 무관한, 우리 스스로의 유산이기 때문이다.

 

* 본 컬럼은 비석세스에 게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