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번인가 과거 컬럼들에서 이야기한 것과 같이 필자는 자주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 사업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비범한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팀을 찾아 그들과 함께 그들의 아이디어를 훌륭한 기업으로 만드는 것이 업인 필자에게 정부의 지원 사업은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창업자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얼마 전 한국을 방문했을 때에도 필자는 감사하게도 다시 한 번 스타트업 지원 사업 대상자 발굴을 위한 심사에 참여할 수 있었고, 기대했던 대로 그것은 필자에게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다양한 배경의 창업자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즐거운 기회가 되어 주었다.

반면, 그처럼 많은 창업자들, 혹은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들을 만나면서 계속 느끼게 되는 아쉬운 부분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 막 창업에 나선 초기 창업자들, 혹은 이제 막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려는 예비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지원사업의 특성 상, 적어도 필자는 그들이 어떻게 인재를 데려오거나 어떻게 프로덕트를 홍보할 것인가 등의 것들에는 그리 큰 비중을 두지 않는 편이다. 어차피 향후 실제로 창업을 하고 회사를 만들어 나가가면서 많은 부분들이 원래 계획했던 것들로부터 달라질 것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도 앞으로 고민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라는 정도의 ‘인식’만 가지고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생각하기 때문이다.

 

오히려 필자는, 아마도 지극히 주관적일 것이나, 그와 같은 초기 단계에서는 그들이 “과연 무엇을 하는 것인지”와 더불어 “과연 그것이 얼마나 ‘큰’ 일이 될 수 있을지”가 중요하다고 믿는다.

 

정말 많은 수의 창업자들이, “나한테 ‘1억 원’을 지원해 주면(혹은 투자해 주면), 앞으로 연매출 30억, 혹은 40억 짜리 사업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식의 이야기로 자신이 가진 아이디어의 매력을 어필하려 한다. 물론 연매출 30억, 40억, 혹은 50억 원짜리 사업을 만드는 것은 훌륭한 일이며 더 나아가 정말 어려운 일임은 이견이 있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동시에, 과연 그 정도의 매출이 매력적인 사업을 규정하는데 충분한 요소가 되는지에 대해 생각해 본 창업자들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예를 들어, 50억 원짜리 사업을 만들기 위해 1 억 원을 지원, 혹은 투자를 받는 경우, 그 사업의 절대적인 규모는 차치하고라도, 앞으로 머지 않은 시점에 다시 몇 차례의 점차 큰 금액의 투자를 다시 필요로 하게 될 것임을 예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만약 바로 다음 단계에 5억 원의 투자를 필요로 한다면, 그리고 그 5억 원의 대가로 20% 지분을 내어주는 경우를 생각해 보면, 우리는 이 회사의 가치는 장부상에서 이미 25억 원에 이르게 될 것임을 알 수 있다. 정말 운이 좋아 이번 단계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이 회사의 대표는 그 다음 단계의 투자는 어떻게 설계해야 할 것인지 매우 힘들게 고민해야 할 것이다.

 

필자는 모든 창업자가 이러한 ‘작은 규모’의 함정에 대해 매우 진지하게 고민해 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서비스이든 아니면 물리적 제품이든 애초에 의도한 시장 방향성과 그에 따른 프로덕트 방향성의 설계가 ‘그 정도 규모’에 맞추어져 시작되면 추후에 자신이 공략하려는 시장이 충분한 규모를 가지지 못한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더라도 효과적으로 그것을 극복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비단 투자 유치의 측면, 혹은 본문에서 다루지는 않았지만 회사의 운영 측면에서 작은 규모의 사업이 가져올 수 있는 제약들의 측면이 아니라 하더라도, 보다 많은 이들의 삶에 보다 큰 영향을 미치는 것, 그래서 궁극적으로는 우리가 살아가는 방법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것이 창업에 나서는 모든 이가 가져야 할 기본적인 비전이 아닌가? 만약 그렇다면 이미 창업에 길로 들어선 이든, 아니면 이제 막 창업에 나서려 하는 예비창업자이든 그 모두가 단지 몇 십억 정도의 돈을 벌겠다는 이야기를 할 것이 아니라, 그와 같은 보다 큰 비전을 좇아, 그것이 가능하든 가능하지 않든 “내가 세상을 바꿀 것이다”라고 말할 수 있는 도발적인 자세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고 필자는 생각한다.

 

come

<Image Source: Giphy.com>

필자를 개인적으로 아는 사람들은 필자가 현재 미국 대선후보로 결정된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를 한 때 우러러 봤었다는 것을 알 것이다. 비록 대선후보로 나선 후 실망스러운 언행들로 이제는 그를 우러러 보았었다는 사실을 이야기하는 것이 조금 창피한 것이 사실이지만, 사실 처음 사업이라는 것을 시작하던 십 몇 년 전, 필자는 그의 책들로부터 사업가로서 세상을 보는 시각에 대한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

 

“How to Get Rich”라는 책에서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In some ways, it’s easier to buy a skyscraper than to buy a small house in a bad section of Brooklyn (어떤 면에서는 브루클린의 나쁜 지역에 위치한 싼 집을 사는 것보다 고층건물을 사는 것이 더 쉽다).”

 

작은 집을 사는 것보다, 그보다 수십 배, 혹은 수백 배 더 비싼 고층건물을 사는 것이 더 쉽다니 이상하지 않은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것이 고층건물이건 작은 집이건 그를 구입하기 위해 은행이든 투자자이든 남의 돈을 빌려야 할이다. 그렇다면 그 돈을 빌려주는 사람의 시각에서 보다 매력적인 투자처는 무엇일까? 아마도 대부분의 투자자들에게는 훨씬 좋고, 사람들의 눈에도 훨씬 잘 띄며, 훨씬 많은 세를 받을 수 있는 고층건물이 보다 매력적인 투자처일 것이다.

 

이를 이해할 수 있다면, 그리고 앞서 이야기했던 ‘보다 많은 사람들의 삶에 보다 큰 영향을 미치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는 창업자라면 도발적이지 않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아니 반드시 도발적이어야 한다고 필자는 생각한다.

 

지금 가지고 있는 자원이 없어서, 혹은 앞으로 필요한 자원의 크기가 지금은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커 보여 내가 세상을 바꿀 수 없다고 생각될 것이다. 그러나 엄청난 자원을 가지고 있는 대기업이 매일같이 쏟아내는 신제품을 보면서 우리가 마지막으로 “와! 이건 정말 멋지다!”라고 생각해 본 것이 언제인가? 반면 전에는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는 무명의 스타트업들이 만들어낸 멋진 제품들이 우리의 페이스북 담벼락을 매일같이 채우고 있고, 우리는 또 그들에 감탄하고 열광하고 있지 않은가?

 

이제 그처럼 스타트업들은 세상을 더 멋진 곳으로 바꾸어가는 분명한 동력이 되어 있고, 그에 따라 세상에는 실로 엄청난 규모의 자원이 도발적인 비전을 가지고 있고 또 그것을 현실로 만들어갈 창업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제 더욱 도발적인 창업자들을 보고 싶다.

정말로 매력적인, 그리고 세상을 바꾸어 나아가고 있는 이들은 그런 도발적인 창업자와 도발적인 스타트업들이기 때문이다.

 

* 본문은 beSUCCESS에 게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