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일레븐줄루 캐피털(ELEVEN:ZULU CAPITAL)의 창업자이자 의장으로서 이번 한국 및 아시아 국가들의 방문에서 가지고 있는 중요한 미션 두 가지 중 첫 번째는 당연히 현재 포메이션 중인 첫 번째 펀드의 투자사를 발굴하는 것이다.

그러나 첫 번째만큼이나 중요한 두 번째 미션은 펀드에서 투자할 수 있는 훌륭한 아시아의 스타트업들을 많이 만나는 것이고, 그런 만큼 실제로도 이런 저런 경로로 연락을 주시는 모든 스타트업들을 만나려 노력하고 있다. 다만 미국 LA에 위치한 일레븐줄루 캐피털이 미화로 3백만 달러에서 5백만 달러 사이의 금액을 투자(관련 기사)하게 되기 때문에, 아무래도 국내외 VC들로부터 투자를 한 번, 혹은 두 번 정도 받았거나 첫 번째 투자 유치가 어느 정도 가시화된 시점의 스타트업들을 주로 만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그런 스타트업들, 그리고 그 창업자들을 만나보다 보면 VC 투자를 유치한 후에도 투자를 유치하기 이전의, 그러니까 시드 단계의 경영 마인드를 유지하려는 관성을 가진 경우가 적지 않음을 발견하게 된다.

 

창업자, 혹은 소수의 창업팀으로 구성되어 있는 창업 직후의 스타트업이라면 빠른 프로토타입 개발과 생존이 우선순위의 연장선 상에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는 스타트업의 모든 면이 극도의 효율성을 추구하여야만 한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운이 좋게 초기 투자를 유치한다 하더라도 아무것도 없는 백지 상태에서 출발한 프로젝트이기에 프로젝트의 개발은 생각했던 것 보다 오랜 시간이 소요되기 마련이고 게다가 그것이 시장과 부합하는 접점을 찾는 것은 더욱 오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다시 말해 마른 걸레도 다시 짜는 것 같은 자세로 안먹고 안자면서 “될만한” 프로덕트의 최초 방향성이 발견될 때까지 살아남는 것이 그 중요한 목표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bottomline01

<Image Source: familymint.com>

 

이렇게 힘들게 생존하며 찾아낸 시장과의 접점, 그리고 그 접점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프로토타입이 만들어지면 이제 스타트업은 본격적으로 VC라는, 고위험 투자를 전문적으로 하는 투자회사와 만날 최소한의 준비가 되어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는 시장과 그 시장의 니즈에 대한 상당한 양의 데이터, 그리고 그러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다는 논리를 충족시키는 제품이 준비가 되었다는 의미이다.

 

그렇게 준비가 된 스타트업의 스토리를 듣게 되는 VC들은, 스타트업이 아무런 증명도 이루지 못한 상태에서 그 창업자, 혹은 그 창업팀이 “뭔가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사람”에 대한 투자가 거의 100%라고 보아도 무방할 엔젤이나 엑셀러레이터 등의 투자사들과는 달리, 해당 창업팀이 들려주는 스토리를 기반으로 투자가 집행되었을 때 어떠한 성과가 발생할 수 있을지에 대한 투자 가설(Investment Thesis)을 만들어보게 되고 그 가설이 투자를 정당화 할 수 있을만한 것으로 생각되는 경우 투자를 집행하게 된다.

 

result

<Image Source: literalindia.com>

이는 VC의 자금이 그 투자를 유치하는 기업의 “성장”을 위한 자금임을 의미하는 것이며, 따라서 이 때 스타트업의 우선순위 상 기본 방향성은 생존을 위한 “효율성”에서 성과 창출을 위한 “효과성”으로 전환되어야만 한다. 이것은 과거에는 외부로부터의 “도움”을 필요로 했던 스타트업이 이제는 그 대가가 무엇이더라도 “훌륭한” 자원을 획득하여 성과로 연결시켜야 할 책임을 가진 주체로 전환되었음을 의미한다.

 

많은 창업자가 ‘적은 금액의 투자일수록 유치하기 쉬울 것’이라는 오해를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예를 들어 럭셔리 여행 가이드북을 쓰기 위해 한 달 동안 취재를 위한 해외 여행을 가겠다면서 실제로는 2 주 정도만 버틸 수 있는, 그것도 모텔, 혹은 게스트하우스에서나 머물어야 2 주를 버틸 수 있는 여비를 투자해 달라고 한다면 당신은 어떤 생각을 하겠는가?

 

투자 유치 시 흔히 마일스톤, 즉 해당 투자를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의 현실적 설정이 중요한 것은 바로 이런 이유이다. 그렇게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하였다면 해당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의 규모도 자연스럽게 산정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위에서 이제 스타트업은 이제 적정한 규모의 지출을 통해 의도했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방향에 모든 것을 집중해야만 한다.

 

투자를 유치해, 특히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은 초기투자를 유치해 흥청망청 써도 된다는 이야기가 아님을 독자여러분들께서 잘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 생존은 그 단계를 막론하고 Bottom Line (관련 컬럼)은 모든 기업에게 그 운영에 있어 가장 중요한 목표이기 때문이다. 다만, 동시에 일정 수준 이상 규모의 투자가 가능한 투자사들이라면, 사실 투자를 집행하는 쪽에서는 매력적인 마일스톤의 효과적인 달성을 위해 적정한 규모의 자금지출 계획을 가지고 있는 회사들이 투자 결정을 하기에 훨씬 편안한 것이 사실이라는 것을 스타트업들은 이해하고 있을 필요가 있다.

 

아울러, 만약 초기 단계에서 성장을 모색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의 규모가 수십억 원 이상으로 너무 크게 보이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만약 그렇다면 자신이 위에 이야기했던 럭셔리 여행 가이드북을 쓰기를 원하지만 실제로는 1 주일 남짓의 휴가밖에 쓸 수 없는 직장인이 아닌지를 고민해 볼 필요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첨언으로 본 컬럼을 마무리 하려 한다. 만약 그렇다면 지금 당장 여행을 떠나는 것 보다 여행을 위한 사전 조사 및 럭셔리 가이드북 시장에 대한 조사 등을 통해 실제로 직장을 그만 두고 본격적으로 여행을 떠나는 것이 올바른 것인지를 따져보는 것이 더욱 중요한 시점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