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컨텐츠 비즈니스, 컨텐츠보다 구체적인 가치를 제안하라”는 글을 기고한 이후 받은 몇 통의 이메일 중 하나의 내용이다.

 

디지털마케팅 분야에 관심이 많은 사람인데요, 요즘들어서 버즈피드와 같은 콘텐츠 서비스 회사들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그러던 중에.. ‘무료 컨텐츠 홍수 시대, 지갑을 여는 컨텐츠 비즈니스의 몇 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이 눈에 확 들어왔습니다. 

 

글을 읽어내려 가다보니 질문이 떠올랐습니다. 대표님께서 바라보시기에 버즈피드, The Verge 등 콘텐츠 서비스 기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추구한다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간다고 생각하시나요?

The Fan-oriented Strategy 모델과 버즈피드의 Native Ad Contents 와 유사한지도 궁금합니다.

 

이전 컬럼의 내용을 한 줄로 정리하자면, “컨텐츠 자체는 이미 일상재화(Commoditization)되어 버렸기 때문이 일반적인 컨텐츠의 유통을 통한 사업창출은 매우 어렵다”는 것이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가 컬럼에서 언급한 블룸버그 (Bloomberg) 나 아마존 (Amazon.com) 등의 기업은 여전히 컨텐츠의 창출 및 유통을 통해 세계 최대의 기업들 중 한 곳으로 성장하였다.

 

필자가 언급한 블룸버그와 아마존 등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것과 같이, 각 산업의 프론티어 (Frontier, 혹은 First-mover) 로 시장을 선점한 후 그로부터 획득된 자신들의 역량을 계속해서 강화시킴으로써 시장 내에서 자신들의 위상을 강화하여 왔다. 그러나 위 독자께서 언급한 The Verge와 Buzzfeed 등의 신생기업들은 기존에 이미 형성된 시장에 비교적 늦게 시장에 진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의미있는 기업으로 성장하였다. 따라서 후자의 두 기업이 이미 치열한 경쟁이 있는 시장에 후발주자로서 진입한 후 어떻게 성장하였는가를 살펴봄으로써 우리는 이전의 컬럼에 이어, 향후 컨텐츠 비즈니스의 설계에 있어 또 다른 통찰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The Verge: Stardom-leveraged

The Verge는 AOL에 의해 인수된, 또다른 IT 기기 전문 평가 웹사이트였던 Engadget에서 상당한 스타덤을 형성하고 있던 핵심 필진들에 의해 설립되었다. The Verge를 설립하기 위해 Engadget을 떠날 때, 그 핵심인물이었던 Topolski는 Engadget에서 Editor-in-Chief를 맡고 있었으며, 또다른 핵심인물이었던 Nilay Patel 등은 이미 Engadget을 통해 상당한 스타덤을 형성하고 있었다. (The Verge의 설립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Wikipedia에 잘 설명되어 있으니 이곳(영문)을 참조)

그리고 The Verge는 이와 같은 핵심창업자들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었던 스타덤으로 인해 그 본격적 설립 이전의 Idea/Pilot 단계에서부터 상당한 독자들의 관심을 얻었으며, 그 Launch와 동시에 4백만 명의 Unique Visitor와 2천만 Page View를 기록한다.

그 이후 The Verge는, 이와 같은 핵심 인물들의 스타덤에 기인한 시장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오늘날 전세계 웹사이트 중 473 번째로 많은 Traffic을 발생시킬 정도로 성장하게 되며(Alexa Ranking), 이와 같은 The Verge의 성장세는 그들이 IT 분야에서 상당한 광고수익을 발생시킬 수 있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BuzzFeed: Lean-style Media Lab

2006 년 New York에서 Jonah Peretti에 의해 설립되었다. 국제적 명성을 가지고 있는 MIT Media Lab에서 컨텐츠 분야에서의 학위를 취득한 Peretti는 자신의 그와 같은 전문성을 활용, BuzzFeed 설립 이전에 The Huffington Post (이하, “THP”)를 공동창업한 인물이기도 하다.

BuzzFeed는 Peretti가 THP에서 일하던 시절, Side Project로서 설립된 Medial Lab을 그 전신으로 한다. 이 Media Lab에서 Peretti는, SEO (Search Engine Optimization)기술을 활용, 사람들이 웹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따라서 공유할 가능성이 높은 컨텐츠를 판별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그리고 THP가 AOL에 매각되자 Peretti는 THP에서 퇴사하여 본격적으로 BuzzFeed를 미디어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전념하기 시작한다. 그는 BuzzFeed에 Full time으로 매달리면서, Politico에 기고중이던 유명 블로거인 Ben Smith를 고용하는 것으로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Web 상에서 인지도 있는 필진들을 고용하며 BuzzFeed를 미디어기업으로 성장시키며, 그 과정에서 Lerer Venture를 비롯한 여러 VC들로부터 1,500만 달러가 넘는 투자를 유치하기도 한다. (관련기사: NYT)

이와 같이 Meda Lab을 전신으로 성장해 온 BuzzFeed는 오늘날 웹 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컨텐츠들에 대한 실험을 통해 사람들이 좋아할 것으로 예상되는, 따라서 자신들의 SNS에 공유할 가능성이 높은 컨텐츠들을 미리 발굴하고, 전적으로 그와 부합하는 류의 컨텐츠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한 편으로, 지속적인 시도를 통해 Product-market Fit을 발굴하고, 그를 기반으로 고객을 획득하는 것을 지향하는 Lean Startup의 방식을 컨텐츠 비즈니스에 접목시킨 것이라 할 수 있다.

아울러, BuzzFeed는 단지 편집자, 혹은 Peretti 등 특정인의 개인적 성향에 기반한 것이 아닌, 수치에 기반한 Algorithm을 활용한 컨텐츠 방향성의 설정을 그 근간으로 하고 있다. 따라서 그 컨텐츠와 독자들의 흥미 사이의 정합성은 시간아 흐르며 데이터가 축적될수록 더욱 높아질 수 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문자 그대로 BuzzFeed의 파급력을 더욱 증대시키게 될 것이다.

독자의 관심분야에 대한 예측을 기반으로 한 컨텐츠를 생산함으로써 오늘날 전 세계 웹사이트 중 111 번째로 많은 Traffic을 가진 웹사이트(Alexa Ranking)로 성장하게 된 BuzzFeed는, Brand의 메시지를 독자들의 관심사에 녹여내어 전달하는 Content Marketing으로 그 사업영역을 넓혔으며, 그 독자들의 높은 관심도 및 SNS 공유비율로 인해 웹 상에서 무시할 수 없는 컨텐츠 기업으로 그 입지를 공고히 하였다.

 

bzfd

Figure 1 새로운 햄버거에 대한 광고를 고칼로리 음식에 대한 독자들의 경계 속에 녹여낸 BuzzFeed 기사 컷(Cut)

 

The Fan-oriented Strategy (이하, “FOS”)와 컨텐츠 비즈니스

필자가 고안하여 활용하고 있는 FOS는 독자가 여타의 플레이어들에서는 찾을 수 없는 요소를 제공함으로써 비즈니스에 독창성을 부여하고, 그에 반응하는 Fan들을 발굴한 후, 이후 해당 독창적 요소들에 대한 지속적인 강화를 시행함으로써 그 Fandom을 “Fandom Market”에서 Mass Market, 그리고 Indifferent Market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 사업전략 수립 프레임워크(Business Strategy Framework)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이곳이곳을 클릭)

필자의 경험에서 보면, 전략적 개념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일수록 (그리고 일부 전략에 익숙하다 이야기하는 이들도 마찬가지로) 독창성을 우월성(Superiority)의 개념 위에서 정의하려 한다. 그러나 필자의 의견에 독창성이란 어떠한 특성이 산업규범(Industry Norm)으로부터 얼마나 해리되어 있는가에 대한 절대값(Absolute Value)의 개념 위에서 정의되는 것이 맞다. 일례로 코카콜라가 부동의 글로벌 1 위 음료 기업인 것은 그것이 타 브랜드에 비해 우월한 음료이기 때문이 아니라 산업규범으로부터 충분히 구분되는 브랜드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iPhone이 자신들의 섹터를 굳건히 지킬 수 있는 것(최소한 지킬 수 있었던 것) 역시 그것이 Galaxy 시리즈 등의 경쟁제품보다 우월하기 때문이 아니라, iPhone과 Apple이 가진 DNA가 시장의 규범과 완전히 구분되는 위치에 존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보다 가깝게는, 욕쟁이 할머니 음식점에 가는 이들이 그 집의 음식이 특별히 우월해서 가는 것이 아니라 단지 “욕”이라는 하나의 요소가 시장규범으로부터 완전히 해리되어 있는 것이기 때문에 가는 것임을 들 수 있으며, 그 결과 심지어 욕쟁이 할머니 음식점에 가본적이 없거나, 심지어 필자처럼 그러한 것을 극단적으로 부정적인 요소로 규정하는 이들까지 그에 대해 최소한 들어본 적이라도 있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기업이 독창성을 가지고 독자적인 Fandom Market을 형성하기 위해서는, 우월한 것이 아니라 시장규범으로부터 완전히 해리되어 있는, 아울러 지속가능한 어떤 자원을 바탕으로 독창적 요소를 형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와 같은 완전히 독창적이며 지속가능한 요소를 획득한 경우에, 해당 기업은 (위의 음료, 스마트폰, 그리고 이미 과도하게 포화된 요식업 시장에서조처 발견할 수 있는 것처럼) 비로서 굳건한 시장에서의 포지션을 획득할 수 있다. (지난 번 글에서 소개한 컨텐츠 기업들 역시 모두 이와 같이 독창적인 요소를 바탕으로 시장에서의 Position을 획득하였다)

 

컨텐츠 기업의 경우 그 필진은 그 컨텐츠와 기업에 독창성을 부여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요소이다.

우리는 CNN의 간판 앵커인 Anderson Cooper가 전세계 뉴스 미디어 산업에서 얼마나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지 익히 잘 알고 있다. 소재원(contents source)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는 뉴스 및 미디어 산업에서는 누구의 목소리를 통해 그 컨텐츠가 전달되는지가 결국 그 독창성과, 그에 기반한 시장에서의 반응을 결정짓는 가장 큰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Cooper는 Channel One에서의 기자 입문 시절 버마나 베트남, 그리고 르완다 등 위험한 분쟁지역의 뉴스를 생생히 전달하면서 입지를 다졌으며, 이 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ABC와 CNN이라는 Major Network에서 자신만의 극적인 전달방식을 만들어낸다. 그리고 그만의 극적인 전달방식은, 결국 “사람”이 본질적으로 가진 “유일성”에 기초한 것이기에, 다른 이들이 모방할 수 없는 것이고 이는 결과적으로 그가 전달하는 컨테츠와 그 컨텐츠가 배포되는 Network에 독창성을 부여한다.

 

acooper

Figure 2 CNN의 간판 앵커인 Anderson Cooper

 

앞서 살펴본 The Verge는 이와 같은 필진의 독창성에 기초하여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사례가 되는데에 부족함이 없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Topolski를 비롯한 Patel 등 The Verge의 초기 멤버들은 이미 IT 및 인터넷 세계에서 상당한 스타덤을 가진 인물이었다. (이 때 스타덤은, 마치 어떤 걸그룹이 다른 걸그룹들에 비해 우월하다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선호(Preference)”의 문제임을 주지해 주기 바란다) 이들의 스타덤은 이전 직장인 Engadget의 브랜드에 귀속된 것이 아니라 그들 개인을 따라 이동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그들이 만든 새로운 플랫폼인 The Verge에 성공적으로 이식될 수 있었으며, 그와 같은 스타덤을 기초로 한 The Verge는 비교적 짧은 시간에 시장에서의 입지를 구축할 수 있었다.

 

Contents-Interest Fit을 통한 독자 개발 역시 컨텐츠 기업의 성공적 시장확보의 요소가 될 수 있다.

CNET의 Editor-in-Chief인 Connie Guglielmo는 Andreesen Horowitz의 Potcast인 a16z와의 대담에서 웹의 시대에 미디어 기업의 성공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공유성(Sharability)를 이야기하였다. 이는 미디어 기업이 일방적으로 컨텐츠를 생산하여 배포하였던 과거와는 달리, 특히 SNS가 존재하는 오늘날의 세상에서 미디어기업의 파급력은 그 컨텐츠의 소비자들이 이를 단지 소비하는 것뿐 아니라 얼마나 공유(Share)하는지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때, 컨텐츠의 공유성은 자연히, 그 컨텐츠의 우월성 만큼이나, 해당 컨텐츠가 소비자들의 흥미, 혹은 관심사와 얼마나 부합하는지에 의해 결정된다.

BuzzFeed는 이미 언급한 바와 마찬가지로, 그 전신인 Media Lab에서부터 웹 상에 존재하는 컨텐츠 소비자들의 흥미와 관심사를 미리 예측하는 것을 그 핵심으로 하여 탄생하였다. 따라서 그와 같은 예측에 기반하여 생성된 컨텐츠들은 자연스레 타 기업이 생산한 컨텐츠들에 비해 그 공유성 면에서 우월한 성과를 발생시키게 된다.

이는, 마치 일반적인 기업이 Product-market Fit이라 부르는 최적의 시장 진입 Offering을 발굴하려 노력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BuzzFeed는 자사의 컨텐츠와 독자들의 관심사가 조합을 이루게 되는 Contents-interest Fit을 발굴하려 노력하였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BuzzFeed의 웹사이트 상단에 자리하고 있는 LOL, win, omg, cute, trashy, fail, wtf 등의 분류표는, 그들이 웹 상에서의 고객행동을 분석하고 분류한 결과 밝혀진 Contents-interest Fit의 카테고리들이다.

 

bzfd2

Figure 3 BuzzFeed Website 상단 카테고리 분류

 

정리하자면, BuzzFeed는 이들 카테고리를 큰 틀로, 각 카테고리마다 독자들이 관심을 가지는 하위 주제들을 사용한 컨텐츠들을 제공함으로써 우월한 공유성을 획득하였고, 이를 기반으로 타 매체들에 비해 시장에 용이하게 진입하고, 더 나아가 그와 같은 Fit를 기반으로 한 Content Marketing을 자신들의 주 수익원으로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이다.

 

The Verge와 BuzzFeed의 미래 비즈니스 방향성

필자는 혁신경로(Innovation Path)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모든 혁신, 혹은 모든 비즈니스는 결코 정적인 것이 아니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지속적인 개선, 혹은 재혁신을 통해 그 수준을 상승시켜 나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이 혁신경로의 개념은, 파괴적 혁신(Disruptive Innovation)에서 그 혁신이 점진적인 것이든 극단적인 것이든 우상향의 그래프로 표현된 것을 통해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다.

따라서 The Verge 및 BuzzFeed 역시 자신들의 혁신경로를 설정하여 지속적으로 자신들의 비즈니스를 개선, 혹은 재혁신 해 나아가야 할 것이다. 다만 이 때 중요한 것은, 그 경로의 방향성이다.

혁신경로가 효율성을 담보한 채 최상의 효과성을 발휘하는 것은 필연적으로 기업이 이미 보유한 Edge를 바탕으로 다음 단계의 혁신을 설계할 때일 것이다. 따라서 The Verge와 BuzzFeed의 혁신경로를 예측해 보기 위해서는 그들이 각기 보유한 Edge를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며, 우리는 그를 위해 지금까지 그들의 도입기와 FOS 상에서의 그들의 Edge를 살펴보았다.

 

이미 살펴본 바와 같이, The Verge의 Edge는 Day 1부터 그 필진들이 가진 스타덤이었다. 따라서 The Verge의 혁신경로는 그 필진들이 가진 스타덤이 최대한 다양한 채널을 통해 독자들에게 노출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여 형성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 때 The Verge가 선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영역은, 지금과 같은 웹 컨텐츠 플랫폼(활자 및 동영상, Podcast 등)을 더욱 다양화하여 그 핵심 필진들이 독자들과 보다 많은 교류지점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될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 때 The Verge의 비즈니스 모델은, 그와 같은 교류지점의 다각화를 통해 독자들이 자신들의 플랫폼 내에서 가능한 오랜 시간 머물도록 함으로써 컨텐츠 노출을 증대시켜 광고부문에서의 매출을 더욱 강화하는 것이 될 수 있을 것이다.

BuzzFeed의 Edge는 그들이 Media Lab 시절부터 축적하여 온 Contents-interest Fit에 대한 Algorithm 및 유/무형의 정보임을 우리는 지금까지 살펴보았다. 따라서 이 때 BuzzFeed의 혁신경로는, 먼저 그와 같은 Algorithm을 보다 고도화하여 보다 세밀한 수준에서의 Fit을 예측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있을 수 있다. 이를테면 대한민국 서울에 거주하며 사업을 하는 36 세의 대졸 남성은 어떠한 형태의 Content Marketing에 가장 오랜 시간을 머무르며 어떠한 채널을 통해 그를 공유하는지를 보다 세밀하게 예측함으로써, Micro Marketing 기법을 지속적으로 혁신할 수 있을 것이다.

다음으로, Algorithm이 최소한의 노력만으로 타 Platform에 얼마든지 적용가능하다는 S/W로서의 본질적 특성을 감안할 때, BuzzFeed의 혁신경로는 현재 웹에서 모바일로, 혹은 웹에서 소셜로의 Platform 변화의 경로 주위에서 설정될 수 있을 것이다. 이 때 그들이 선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영역으로는, 다음 번 Platform을 선점하여 기존의 Platform에서의 비즈니스와의 시너지를 창출하는 것일 수도, 혹은 다음 번 Platform을 스스로 창조하는 것일 수도 있을 것이다.

 

컬럼을 마무리하며

우리는 지금까지, ‘일상재화 되어버린 컨텐트의 특성으로 인해, 단순한 유통 기반의 비즈니스는 매우 힘든 것이 되어버렸다’는 것에서 시작하여,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를 통한 유의미한 비즈니스를 창출하길 원하는 경우에는 독창적인 Edge의 획득이 그 시작점이며, 아울러 그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나아갈 수 있는 혁신경로를 설정하여야만 함”까지를 살펴보았다.

필자가 이전의 컬럼에서 언급한 기업들, 그리고 오늘 함께 살펴본 The Verge와 BuzzFeed의 예는, 분명 그와 같은 비즈니스의 설계가 비록 어려운 것일지언정 불가능한 것은 아님을 우리에게 알려준다. 그리고 필자는, 컨텐츠 유통을 기반으로 하는 비즈니스 설계에 있어, 컨텐츠의 “우월성”보다는 그 비즈니스 자체가 얼마나 산업규범으로부터 해리되어 있는가에 대한 “절대값”적 속성이 반드시 고려되어야 함을 독자 여러분들께서 잘 이해하여 주리라 믿는다.

긴 글이었지만, 모쪼록 본 컬럼이 독자들께 앞으로의 비즈니스 설계의 방향성에 대해 조금이라도 독창적인 시각을 가미할 수 있는 단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과 함께 글을 마친다.

 

 

Need some more advise on this? CONSULT EUN5E!